언론보도

제목 [마켓인사이트] 신한대체투자운용, 아시안인베스터지선정 '韓 최고 자산운용사' 영예
등록일 21-05-21
글쓴이 신한대체투자운용
조회 116

신한대체투자운용(대표이사 김희송사진)은 최근 아시안 베스터지가 주최하는 자산운용사 어워드(Asset Management Awards 2021)에서 한국 최고 자산운용사(Best Asset Managers)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아시아인베스터는 신한대체투자운용이 최근 부동산과 인프라,기업금융 등 다양한 형태의 투자상품을 기관투자자에게 여럿 공급했으며 이 중에서도 자산의 시설관리(Asset Facility), 구조화 증권(Structured Notes), 단일자산 단일임차인 상업용 모기지증권(SASBCMBS) 등 혁신적인 투자상품을 개발해 투자자의 수요에 부응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번 어워드에서 수상한 각국의 자산운용사는 한국의 신한대체투자운용 외에 홍콩의 JP모간자산운용, 중국의 하베스트펀드매니지먼트, 대만의 유안타증권투자신탁, 싱가폴의 풀러튼펀드매니지먼트 등이었다. 아시안인베스터는 영국 헤이마켓그룹이 2000년부터 발행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투자 관련 저널이다. 반기마다 발행되는 저널과 온라인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해마다 이 지역의 최우수 자산운용사, 기관투자가, 수탁서비스사 등을 뽑는다. 올해 최고 자산운용사를 선정하는 과정에는 벤자민 러드(Benjamin Rudd)푸르덴셜 홍콩 최고투자책임자(CIO),vmfpzls(Preqin)의 SVP인 이파이캄(Ee Fai Kam), BCG의 파트너 친 쿠(Qin Xu), 한국 행정공제회의 장동헌 CIO 등 아시아 주요 투자기관의 시장 전문가들 10명이 심사에 참여해 사업의 성장성, 운용 실적, 운용역의 전문성, 혁신적인 투자 사례 등을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대체투자운용은 신한금융지주의 100% 자회사로 2017년말 신한프라이빗에쿼티(신한PE)를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운용사로 확대 개편한 회사다. 작년 말 기준 부동산, 인프라, 기업금융 등 약 9조 5000억원(약정 기준) 규모 자산을 투자 및 운용하고 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이전글 [단독] 판 커진 케이뱅크 증자…신한금융도 참여
다음글 Asset Management Awards 2021 day three: the top local fund houses